> 자유게시판 > 자유게시판
 
제   목

고향 후배 김은정 선수를 응원합니다(컬링)

작성자

초보할배

작성일

2018/02/24

ㆍ추천: 0  ㆍ조회: 385    
IP: 49.xxx.208
어제 저녁 강릉에서 여자 컬링 준결승전을 TV로 시청했다.
경기장에 가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하고 아내와 둘이서 집에서 열심히 응원을 햇다.
손에 땀을 쥐게 하는 11엔드에서 마지막 선수인 김은정이 마지막 스톤을 성공적으로 일본 스톤을 살짝 밀어냄으로써 예선 리그전에서의 패배를 설욕했다.


이번 동계 올림픽 경기가 시작되고 나서 우리나라 선수 중 여자 컬링 선수들이 가장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까지 여러 가지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감독으로부터 시작해서 후보 선수까지 모두 성(姓)이 김씨라는 점 외에도 재미 있는 사연들이 가득하다.
감독을 포함한 주전 4명 모두 의성 여고 출신이라는 점도 흥미롭고, 그러다보니 고향이 의성이라는 것도 재미있는 점이다.

처음에 여자 컬링 선수들이 대화하는 것을 들으면서 그들이 경북출신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지만 모두 의성출신이라는 것은 며칠 전에 알았다. 그들이 나누는 대화를 들으면서 나는 갑자기 고향생각을 하게 되었다. 나의 고향도 그들과 같은 곳이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오늘 아침 나는 선수들의 이야기가 실린 기사들을 보다가 놀라운 사실을 하나 발견하게 되었다. 주장인 김은정 선수가 어쩌면 내가 알고 있는 고향 후배의 딸일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김 선수가 태어나고 부모가 살고 있는 곳이 바로 내가 태어나고 살던 그 마을이기 때문이다. 김 선수의 할머니, 큰 아버지, 아버지는 내가 어릴 때부터 알고 지냈던 인물들이다. 그러고보니 김은정 선수 가족들은 모두 김씨다. 할아버지, 할머니, 아버지, 어머니 모두 김씨 성을 가지고 있다. 나의 기억이 정확하다면 김은정 선수는 의성 김씨임에 틀림없다. 내가 살던 분토 2동은 의성 김씨와 용궁 전씨들이 집성촌을 이루고 살고 있는 마을이다. 두 성씨를 제외한 가구는 별로 많지 않다.

내가 김 선수의 좋은 경기를 보고 이런 글을 쓰는 것은 고향생각 때문이다. 올해로 내가 고향을 떠난지가 50년이 되었다. 1968년 나는 고향을 떠났다.  그동안 전국을 돌며 생활하느라 고향을 자주 찾지 못했다.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갈 수 있는 곳이지만 그러하지 못했던 것이다. 이제 고향에는 할아버지 산소만 남아있다. 앞으로 몇 번 더 고향을 찾아갈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노릇이다.

산골 작은 마을에는 이렇다 할 큰 인물을 배출하지 못했다. 내가 고향을 떠날 때만 해도 전기가 들어오지 않았을 정도로 낙후된 마을이기도 했다. 김 선수는 우리 고향마을 출신 중에서는 가장 유명 인사가 된 것 같다. 정말 자랑스런 고향마을 후배님, 멀리서나마 마음 다해 응원합니다.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여자 컬링 선수가 금메달을 땄으면 하고 바라는 마음은 우리 국민 모두의 바람이다.
시골 소녀가 국제적인 선수로 성장한 것은 여러가지 문제로 힘들어하는 청춘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될 수 있다.
내일(일요일) 오전에는 금메달 획득을 기원해 본다
  0
3500
  41 [손녀에게 겨울 옷을 보내고 나서] 초보할배.. 2019-02-26 93
  40 [성주군 할매할배의 날 특강] 초보할배.. 2018-11-22 125
  39 '3대가 행복한 격대교육' 책 출판 초보할배.. 2018-09-13 180
  38 '손주육아일기' 출판 초보할배.. 2018-09-13 199
  37 제자들 졸업 40주년 기념 참석 초보할배.. 2018-04-28 357
  36 고향 후배 김은정 선수를 응원합니다(컬링) 초보할배.. 2018-02-24 385
  35 필독 교육부주관 국가자격증 온라인 무시험제도 취득 마지막기회.. 자격증담.. 2016-05-10 874
  34 너는 또 다른 나 윤기철 2015-07-20 1113
  33 50년대의 격대교육 [1] 靑松齋 2013-12-16 1486
  32 출판을 축하드립니다. [1] joy9498.. 2013-03-15 1337
  31 '격대교육' 할아버지의 필독 도서! [1] 황창성 2012-02-27 1351
  30 我眞他和로 이어지는 만남 황창성 2012-02-27 1320
  29 안녕하세요~! [1] 유리공주.. 2011-11-27 1314
  28 보고 싶어요 안수집사님.. [1] 그랜드 2010-09-27 1391
  27 초보 아빠들이 읽기에도 좋은 책 같습니다. [1] 초보아빠.. 2010-09-15 1237
  26 나를 키운 그 사랑을 그리며... [1] 어부림 2010-09-11 1455
123